Korea to send 10,000 teachers abroad by 2015 — Surprisingly, I don’t hate this plan :-)

South Korea will send about 10,000 outstanding teachers and preliminary teachers on overseas training programs by 2015 to help advance their teaching capabilities, the education ministry said Tuesday.

The ambitious plan is also aimed to broaden job opportunities of teacher aspirants amid the declining employment rate of teachers’ college graduates, the ministry said.

Under the five-year program for supporting advancement of talented teachers, the government plans to send teachers to schools in foreign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Britain and Canada so they can experience foreign educational systems and teach students there for a year.

Teachers will be able to choose from a broadened list of countries that will include China and Japan, as well as countries in Europe, Southeast Asia and Middle East, the ministry said.

Science and math teachers, in particular, will be given a chance to take courses offered by prominent foreign research institutes such as the European Laboratory for Particle Physics (CERN) and the U.S. National Aeronautics and Space Administration (NASA), it said.

For teachers of vocational high schools, specialized industrial studies ― automobiles in Germany, electronics in Japan, dairy farming in Denmark, flower cultivation in the Netherlands and design in Italy ― are planned.

Students and graduates of teachers’ colleges, part-time teachers and assistant teachers will also have a greater chance to work in foreign countries.(Yonhap)

2015년까지 현직·예비교사 1만명 외국 파견

수업 능력이 탁월한 현직 교사와 교대•사범대 출신의 예비교사를 선발해 외국 학교에서 교편을 잡고 연수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 올해부터 본격 추진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8일 현직교사 사기 진작과 교대•사범대 졸업생 임용난 해소 대책의 일환으로 2015년까지 총 1만여명의 교사에게 외국파견, 해외연수 등의 기회를 주는 내용의 `우수 교원 해외진출 지원 5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교과부는 글로벌 시대를 맞아 교사들의 영어 실력 등 국제 역량을 강화할 필요가 있고 갈수록 심각해지는 교대•사범대 졸업생의 낮은 취업률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이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실시됐던 교원 해외진출 지원사업의 규모가 크게 확대된다.

교사들을 일정 기간 외국으로 보내 교육 현장을 체험하고 현지 학교에서 직접 수업할 수 있게 돕는 프로그램이다.

현재 3~6개월인 파견기간을 12개월로 늘리고 파견 대상국도 지난해 영국, 캐나다 두 나라에서 장기적으로 중국, 일본, 유럽연합(EU), 몽골, 동남아, 중동 지역 등으로 다변화할 계획이다.

특히 과학, 수학 교사들은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 미 항공우주국(NASA), 국제이론물리센터(ICTP) 등 저명 연구기관의 연수 기회를 주기로 했다.

국가별로 다른 방학기간을 이용해 외국 교사와 교환 연수를 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우선 올해 우리나라와 미국 뉴욕의 수학•과학 교사 30명씩을 선발해 서로 상대국 학교에서 보조 교사로 활동하면서 현지 교수법을 체험하게 할 계획이다.

마이스터고•특성화고 교사들에게는 자동차(독일), 전자(일본), 낙농(덴마크), 화훼(네덜란드), 디자인(이탈리아) 등 산업 분야별로 특화된 `테마연수’가 실시된다.

교•사대 재학•졸업생, 기간제 교사, 학습 보조교사 등 예비 교사들의 해외 진출 기회도 확대될 전망이다.

올해 30명, 내년 50명 등 2015년까지 250명의 예비교사를 선발해 외국에서 교사 활동을 하거나 현지 교사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미국, 일본, 중국, 동남아 등 해외에서 교생실습(인턴)을 하도록 하는 한편 재외 한국학교, 외국 교육기관으로 실습을 확대한다.

공적개발원조(ODA) 차원에서 개발도상국에 예비 교원을 파견하는 사업도 검토하기로 했다.

이밖에 교•사대에 글로벌 교원 과정을 설치해 입학단계부터 해외 진출을 목표로 하는 예비교사를 육성하고 `TiE'(Teaching in English) 전문 교육과정을 개설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This actually sounds like a great program. I’ll believe it when I see it, though. Sending people abroad as students is quite easy, as workers not so easy.

I really do like the change in focus that this program has over past programs. Past programs focused on sending teachers abroad simple for teacher education programs. It’s ridiculous to do that then when plenty of qualified teacher training programs exist and can be developed here in Korea.

The focus on the new plan is not just on taking classes, but rather earning practical experience abroad, with a focus on learning alternative methods in a hands on experience. I can’t help but notice that one of the goals is to provide more jobs (really just temporary opportunities) to teacher education students and graduates. This would really be great if participation in this program resulted in job placement in Korean schools, which are not hiring even a small faction of education school graduate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